'하이에나' 김영재, 주지훈에 "삼류 되는 거 한 순간"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2.22 22:34 / 조회 : 716
image
/사진=SBS '하이에나' 방송화면 캡처


'하이에나' 김영재가 주지훈에게 삼류 되는 거 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극본 김루리, 연출 장태유)에서는 윤혁재(김영재 분)가 윤희재(주지훈 분)에게 삼류 되는 건 한 순간이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희재는 윤혁재에게 "너무 민감하게 구는 거 아니야? 그럼 나랑은 어떻게 만나? 로펌 변호사랑 판사가?"라며 비아냥 거렸다.

윤희재는 "어디까지가 일 얘기고, 어디까지가 사적인 일인건데?"라고 되물었다. 윤혁재는 "아저씨가 밀어준 거야? 뭘 바라는데?"라고 했다.

윤희재는 "바라긴 뭘 바래. 그렇게 신경쓰지마"라고 말했다. 이에 윤혁재는 "변호사가 삼류 되는 거 한 순간이야. 연봉 탑 찍는다고 네가 일류 되는 거 아니라고"라고 했다. 그러자 윤희재는 "일류 판사님 내가 꺼져줄게"라며 자리를 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