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 이윤성 딸, 14살임에도 "혼자 자는 게 무섭다"[별별TV]

손민지 기자 / 입력 : 2020.02.21 21:02 / 조회 : 734
image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쳐


치과의사 홍지호와 배우 이윤성의 둘째 딸이 14살임에도 불구하고 부모와 한 침대를 쓴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공부가 머니?'에서는 예비 중1 둘째 딸 홍세빈이 부모와 한 침대를 쓰는 모습이 그려져 전문가들과 MC들이 충격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윤성은 "둘째 딸이 저희 가운데서 잔다. '중학생 되면 니 방에서 자야지'라고 했더니 '혼자 자는 게 무섭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MC 유진은 "중학생이 부모와 한 침대에서 잔다는 거에 놀랐다. 이런 경우가 드물지 않냐"며 전문가에게 질문했다. 전문가는 "기저귀 뗄 때 부모와 독립을 시켜야 한다. 벌써 분리시켰어야 하는 게 맞다"고 조언했다.

MC 신동엽은 "저도 어렸을 때 부모님 사이에서 많이 잤다. 언젠가부터 아빠가 저를 싫어하는 거 같아서 따로 자기 시작했다"며 농담 섞인 경험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