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외인 스트레일리 3이닝 1실점, "포수 지성준과 호흡, 출발 좋아"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2.21 17:45 / 조회 : 566
image
댄 스트레일리.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의 외국인투수 댄 스트레일리가 첫 실전 등판을 마쳤다.

롯데는 21일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2020시즌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 가운데 이날 오전 11시 애들레이드 자이언츠와 평가전을 진행했다"며 "경기는 9회 정식 경기로 치러졌고, 롯데는 외국인 투수 댄 스트레일리가 선발 등판했다"고 전했다. 이날 스트레일리는 3이닝 2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1회 2사서 솔로포를 허용한 스트레일리는 2이닝 연속 애들레이드의 공격을 삼자범퇴로 돌려세웠다. 총 45개의 공을 던진 스트레일리는 3이닝 2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첫 실전 경기를 마무리했다. 직구 최고구속은 147㎞이었다. 이외에도 커브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골고루 던졌다.

뒤이어 등판한 서준원은 2이닝 3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고, 정태승, 진명호, 김원중은 차례로 1이닝씩 소화하며 실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마지막 투수로 9회 마운드에 오른 박진형은 2점 홈런(1이닝 2실점)을 내줬다.

타선은 도합 6안타를 기록했지만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특히 9회 1사 1,2루서 적시타가 터지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는 롯데의 0-3 패배로 막을 내렸다.

경기 뒤 롯데의 허문회 감독은 "경기 내내 4사구가 1개에 그쳤을 만큼 투수진이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 만족스러웠다. 수비도 좋았고 포수들도 안정적이었다. 지금은 적응하는 기간인 만큼 결과보다는 내용이 더욱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스트레일리는 "스프링캠프에서의 첫 경기라 스트라이크를 던지는 데 주력했다. 이번 경기 결과를 통해 다음 경기에선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배워갈 수 있었다"며 "전체적인 느낌은 좋았다. 포수 지성준과 실전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춰봤는데, 출발이 좋았다. 지성준은 홈플레이트 뒷편에서 정말 좋은 모습을 선보였다"고 만족해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