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호 '두번은없다' 현장 스태프·배우들에 피자 대접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2.21 16:40 / 조회 : 308
image
/사진제공=이엘라이즈


배우 오지호가 MBC 주말드라마 '두번은 없다'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피자를 대접했다.

21일 소속사 이엘라이즈에 따르면 오지호는 지난 19일 진행된 '두번은 없다' 세트 촬영 중 현장에서 고생하는 스태프를 위해 피자를 대접했다.

소속사 측은 "오지호가 항상 현장에서 힘써주는 드라마 팀에게 고마운 마음을 담아 피자를 준비했고 스태프와 배우들 또한 피자를 먹으며 촬영장 분위기를 더욱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두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지호는 극 중 낙원여인숙 5호실 투숙객 감풍기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