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박신혜X전종서, 극과 극..이토록 강렬하다고?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2.21 08:32 / 조회 : 941
image
/사진=영화 '콜' 박신혜 스틸컷


영화 '콜'(감독 이충현)에 출연하는 배우 박신혜와 전종서의 극과 극 스틸컷이 공개됐다.

21일 NEW는 '콜' 속 다른 상황에 놓인 서연(박신혜 분)과 영숙(전종서 분)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공개된 스틸에는 극단의 감정 변화를 겪는 인물들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한 통의 전화로 20년 전 같은 집에 살았던 영숙과 연결된 서연이, 집안에서 영숙의 흔적을 발견한 뒤 반갑게 손을 뻗는 스틸은 전화로 연결된 두 사람 사이의 유대감을 짐작할 수 있다.

image
/사진=영화 '콜' 전종서 스틸컷


이에 반해 이어지는 스틸 속에서는 지친 표정으로 몸을 웅크리고 있는 서연에게서는 종전과 다르게 음울한 분위기가 감돌아 과거를 되돌린 대가로 살인마와 마주하게 된 서연이 어떠한 사건을 겪게 되는지 궁금케 한다.

또 절박하게 무언가를 외치고 있는 영숙의 스틸은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신엄마(이엘 분) 아래서 억눌린 채 생뢀하던 영숙이 맞닥뜨린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배가시킨다. 그런가하면 영숙이 전화를 들고 있는 스틸에서는 의미심장하게 웃고 있는 모습과 그의 옷에 튄 핏자국이 섬뜩하면서도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극단적인 감정 변화를 겪는 서연과 영숙의 못브은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 전개에 대한 흥미를 유발한다. 흡인력 있는 연기로 극과 극 상황에 놓인 서연과 영숙의 감정을 설득력 있게 전달하며 극을 이끈 박신헤와 전종서의 열연에 대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콜'은 오는 3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