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임영웅, 뒤돌아서 닦은 눈물..'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2.21 00:15 / 조회 : 2208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임영웅이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로 감동을 안겼다.

2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8회에서는 준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 '트로트 에이드' 미션의 제 2라운드 에이스 전이 펼쳐졌다.

이날 기부금 팀미션 마지막 팀 트롯신사단이 공연을 펼친 뒤 1라운드 팀미션 결과가 공개됐고 이어 2라운드가 진행 됐다.

임영웅은 뽕다발의 에이스로 무대에 올라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선곡해 찡한 감동을 전했다. 첫소절부터 관객의 감탄이 쏟아졌고 임영웅은 노래가 끝난 후 뒤돌아서 눈물을 닦았다. 임영웅은 934점으로 최고 점수를 받았다.

임영웅은 퍼포먼스에 집중한 다른 무대와 달리, 담담하게 노래로만 승부했다.

임영웅의 노래에 관객석에서는 눈물이 터져나왔고, 마스터들은 극찬을 쏟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