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곽신애 대표 "인도 표절 시비? 전화 한 통도 없어" [★숏터뷰]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2.20 16:21 / 조회 : 1909
image
영화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의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52)가 인도 영화 제작사의 표절 논란에 받은 연락이 없다고 밝혔다.

곽신애 대표는 20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아카데미 4관왕 이후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기생충'은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제 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이어 미국 배우조합상 앙상블상,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등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서 상을 휩쓸었다. 특히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까지 4관왕을 차지했다. 아카데미 수상 이후 유럽, 일본 등에서도 '기생충'의 열풍이 불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인도 영화 제작자 PL 테나판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자신의 영화를 표절했다고 주장하며, 소송 준비 소식을 알렸다. PL 테나판 제작사 내 법률팀은 지난주 '기생충' 측에 이미 이메일을 보냈다고 알려졌다. 이메일에는 '민사라 칸나'에 대한 배우, 스토리 등에 대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곽신애 대표는 표절 등과 관련해 "저희한테 온 게 아무것도 없다. 전화 한 통 온 게 없다"고 밝혔다. PL 테나판 측은 오는 26일까지 법적 고지에 응답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곽신애 대표는 "전혀 받은 게 없다. 주위에 나 말고 받은 사람이 있느냐고 물어봤다. 그런데 아무도 없더라. 그래서 언제 오나 그러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생충'은 오는 26일 흑백판으로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