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뉴, 물병 던진 알리 두둔..."내게 화낸 것 아냐, 스스로 실망했을 뿐"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2.20 12:47 / 조회 : 172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조제 모리뉴 감독이 조기 교체에 분노한 델레 알리의 행동을 감쌌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19일(현지시간) “알리는 토트넘 홋스퍼와 RB라이프치의 경기에서 조기에 교체되며 좌절감을 드러냈다”라고 전했다.

토트넘은 홈에서 열린 라이프치히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결장한 상황에서 루카스 모우라를 원톱에 세웠지만 제대로 효과를 보지 못했다.

모리뉴는 후반 19분 알리를 빼고 에릭 라멜라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하지만 문제는 이때 발생했다. 벤치로 걸어오던 알리는 갑자기 물병과 축구화를 던지며 분노했다. 자신의 처참한 경기력에 대한 실망감이었다. 하지만 알리의 행동은 충분히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었다.

경기가 끝난 뒤 모리뉴는 기자회견을 통해 알리의 신경질적인 행동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알리는 자신의 경기력에 분노한 것이다. 결코 내게 화낸 것이 아니다. 알리는 내가 왜 교체시켰는지 이해하는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