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정연주 "순간에 충실하고 싶다"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2.20 11:38 / 조회 : 318
image
/사진=바자


배우 정연주가 매거진 '바자' 카메라 앞에 섰다.

정연주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 측은 20일 정연주의 화보컷을 공개했다. 정연주는 최근 방영 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에서 오보미 역으로 출연 중이다.

공개된 화보 인터뷰에서 정연주는 "어떤 배우는 뭘 하든 그 사람 얼굴로 보이기 마련인데 정연주는 정연주가 안 보이고 그 역할로만 보였다"는 에디터의 말에 "너무 좋다. 보여지는 게 곧 전부니까. 모든 배우가 원하는 게 아닐까?"라며 자신의 얼굴보다 연기한 인물로 기억되는 것에 대해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에 대해 묻자 그는 "장르만 다르지 결국 같다. 그냥 하나의 이야기다. 서사가 있고, 기승전결이 있고, 갈등을 겪고 극복한다. 다른 사람이 보기엔 아주 다른 연기를 한 걸로 보일 수 있지만 나한텐 다르지 않다는 얘기를 하고 싶다. 그 안에서 굳이 기준을 찾자면 나는 독특한 걸 선택한다. 내가 봤을 때 독특한 것"이라며 작품을 고르는 자신만의 기준에 대해 말했다.

정연주는 배우로서의 자신의 지향점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거창하게 뭔가를 세워서 멀리 내다보기보단 순간순간에 충실하다. 그러다 보면 가려는 방향으로 걸어가고 있지 않을까. 눈 앞에 있는 걸 하나 하나 잘 해나가면 목표에 가 닿겠다"고 답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