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수원 이임생 "이니에스타보다 염기훈이 더 돋보였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2.19 21:39 / 조회 : 400
image


[스포탈코리아=수원] 허윤수 기자= 수원 삼성의 이임생 감독이 패배에도 빛난 염기훈의 활약을 칭찬했다.

수원은 19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G조 1차전 빗셀고베와의 안방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 감독은 경기 후 "상대가 패스 능력이 좋기 때문에 공간을 주지 않으려 했다. 잘 되고 있었는데 첫 경기다 보니 근육 경련이 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추운 날씨에도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에게 승리 소식을 전하지 못해 아쉽다"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수원 데뷔전을 치른 수비수 헨리에 대해선 "한국에서 첫 경기였지만 무난하게 해줬다고 생각한다. 수비에 큰 도움을 줬고 앞으로도 좋은 활약을 보여줘서 최고의 수비수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작년에 비해 좋아진 수비 조직력에 대해선 "모든 팀이 각자의 단점을 보완한다. 우리도 공격과 수비 조직력에 대해 전지훈련간 훈련을 했다. 축구는 90분이지만 마지막 1분을 못 견뎠다. 그래도 축구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준비를 잘해 전북과의 경기를 잘 치르겠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공격 작업에 대해선 "기회를 만들고자 했지만 생각보다 못 만든 것은 사실이다. 수비가 좋아지는 과정 속에서 공격도 좋아져야 한다. 상대도 이니에스타라는 좋은 선수를 가지고 있고 일본 선수들도 기술적인 능력이 있다. 이런 선수들도 많이 기회를 못 만든 것처럼 공격에서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뛰어난 활약을 펼친 염기훈에 대해선 "어느 위치에서도 자기 역할을 해준다. 팀 리더이기도 하다. 이니에스타보다 염기훈의 경기력이 더 돋보였다고 생각한다"라며 팀 주장의 활약에 박수를 보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