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겔럭시 '방탄소년단' 에디션 나올까" 삼성전자, BTS와 파트너십 공식체결

김혜림 기자 / 입력 : 2020.02.19 10:08 / 조회 : 875
image
/사진=트위터
삼성전자는 글로벌 현대미술 전시 프로젝트인 '커넥트 BTS'를 통해 그룹 방탄소년단과 첫 협업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방탄소년단과의 협업을 통해 이들의 두터운 팬층과 젊은 이미지를 활용해 전 세계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와 방탄소년단의 협업 첫 사례인 커넥트 BTS는 세계 5개 도시에서 BTS의 예술 철학에 공감하는 작가들이 모여 진행 중인 전시회다. 지난달 14일 영국 런던을 시작으로 독일 베를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미국 뉴욕에서 3개월간 진행된다.

삼성전자는 이들 도시에서 갤럭시 폰 사용자가 전시회 공간에서 내려받을 수 있는 'AR(증강현실) 도슨트'를 지원한다.

AR 도슨트를 이용하면 방탄소년단 멤버(RM, 진, 정국)가 나타나 직접 설치된 작품에 관해 설명한다. AR로 나타난 멤버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서울과 뉴욕 전시에서는 갤럭시 기기로 만든 미디어 파사드(외벽영상)도 설치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구체적인 협업 내용을 밝히지 않았으나 방탄소년단과의 협업이 단순 모델 계약 개념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방탄소년단의 활동과 갤럭시 스마트폰을 넘나드는 다양한 협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커넥트 BTS 사례처럼 컴백을 앞둔 방탄소년단의 활동을 다양한 기술을 이용해 지원하고, 방탄소년단은 삼성전자가 갤럭시S20ㆍ갤럭시Z플립 등 전략 스마트폰과 관련한 홍보ㆍ마케팅 활동에도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방탄소년단 스페셜 에디션이 출시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는 무대 영상 중 BTS 멤버 '뷔'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글로벌 아이콘인 BTS와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전 세계 BTS와 갤럭시 팬들에게 좋은 경험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커넥트 BTS 외에도 다양한 협업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