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포커스] 기성용 후유증? 스스로 털어낸 서울 그리고 한찬희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2.18 21:17 / 조회 : 269
image


[스포탈코리아=상암] 한재현 기자= FC서울이 멜버른 빅토리전을 승리하며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를 순조롭게 출발했다. 기성용 영입 실패 후유증도 같이 털어냈다.

서울은 18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맬버른 빅토리와 2020 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E조 2차전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하며 선두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는 기성용 영입 실패 이후 처음으로 맞이했다. 기성용은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계약 해지 후 서울로 복귀를 원했지만, 양 측의 견해가 너무 컸기에 무산됐다. 그 과정에서 서울의 소극적인 태도와 위약금 문제까지 튀어 나왔다. 이로 인해 서울은 내외부적으로 거센 비난을 받았다.

서울은 기성용 영입 무산 비난을 다소간 잠재우려면 실력으로 보여줘야 했다. 경기력과 결과가 나쁘면 당연히 기성용 이름이 튀어나오기 때문이다.

다행히 서울은 전반 8분 박주영의 선제골로 앞서가며 기분 좋은 출발을 보였다. 이후 수비 불안으로 위기가 있었지만, 유상훈의 선방과 침착한 수비로 위기를 벗어났다.

서울은 알리바예프, 주세종, 오스마르가 중원을 책임지며 공수 연결 고리를 충실히 했다. 트히 오스마르는 장점인 수비는 물론 정확한 침투패스로 투톱 공격수 박주영과 박동진의 슈팅을 지원 했다.

후반전 주세종 대신 교체 투입된 한찬희도 위협적인 중거리 슈팅을 선보였다. 그는 후반 38분 한찬희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아쉽게 강타했다. 기성용의 장기 중 하나인 중거리 슈팅이 생각날 정도다.

추가 득점이 없어 아쉬웠지만, 서울은 안정된 경기 운영으로 승점 3점을 챙겼다. 일단 기성용 후유증은 일단 벗어났다.

기성용이 주는 경험과 정확한 패스, 경기 운영, 수비력에 비하면 부족하다. 이제 시즌 시작이기에 갈 길은 서울 중원도 자신감을 찾기에 충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