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파워도 통한다"..'콜', 박신혜→이엘이 전할 심장 뛰게 할 스릴러 [종합]

압구정=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2.17 12:40 / 조회 : 699
image
배우 김성령, 박신혜, 전종서, 이엘(왼쪽부터) /사진=강민석 인턴기자
배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과 첫 장편 영화에 도전한 이충현 감독이 '콜'로 만났다. 특히 박신혜의 데뷔 이래 가장 강렬한 변신이 시선을 사로 잡을 예정이다.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콜'(감독 이충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그리고 이충현 감독이 참석했다.

오는 3월 개봉하는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image
영화 '콜'을 연출한 이충현 감독 /사진=강민석 인턴기자
이충현 감독은 지난 2015년 단편영화 '몸 값'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침묵'(감독 정지우) 등 여러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했다. 그에게 있어 '콜'은 장편영화 데뷔작이다. 그는 "모든 게 다 처음이어서 긴장하고 낯설었다. 주변에서 도와주시는 분들이 많았다. 걱정했던 것 보다 수월하게 장편 영화를 찍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충현 감독은 '콜'을 연출한 계기에 대해 "'더 콜러'라는 원작이 있다. 제작사가 기획, 개발한 초고가 있었는데 그걸 보고 예측불허하고 이야기적으로 전복되고, 반복되는 이야기를 좋아하기에 해보고 싶었다. 저랑 잘 맞는 것 같아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콜'은 네 명의 여성 배우가 등장한다. 여성들이 이끌어가는 장르기에 힘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많이 없는 형태라서 얼마나 힘이 있을 수 있는지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박신혜는 '콜'을 통해 가장 강렬한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역할을 위해 처음으로 숏컷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그는 "제 생각에도 그렇다. 드라마, 영화 통틀어서 가장 강렬한 캐릭터다. 연기하면서 저 또한 제가 모르던 제 모습을 발견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신혜는 극중 서연 역을 맡았다. 박신헤가 연기한 서연은 과거를 바꾸려는 인물이다. 그는 "모든 상황을 지키기 위해서 몸부림 치는 서연의 모습이 저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보시는 분들에게도 좋게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image
배우 박신혜 /사진=강민석 인턴기자
전종서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인 영숙에 대해 "캐릭터의 감정이 항상 과열되어 있다. 공격적이기도 하고, 과격하기도 하다. 표현하는데 쉽지 않았다. 이충현 감독님이랑 사전에 시나리오에 대해서 이야기를 많이 했다. 그게 도움이 많이 됐다. 촬영 할 때는 서로 많은 대화가 없이 작은 사진으로도 알아 듣고, 차려서 수월하게 촬영을 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 전종서는 박신혜와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초반에 제 분량을 많이 찍었다. 어느 정도의 에너지로 해야 맞는지 가늠이 잘 안 됐었다. 어느 순간 막 달렸던 것 같다. (박신혜와) 호흡적인 부분에 있어서 궁합이 되게 좋았다"고 미소를 지었다. '버닝'(감독 이창동)과 '콜'의 캐릭터는 다르다고 말한 전종서는 "공통점이 있다는 생각을 안했었다. 그래서 선택하는데 있어서 고민을 안했었다. 되려 너무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고 전했다.

김성령은 박신혜와 '콜'을 통해 세 번째 호흡을 맞췄다. 앞서 두 사람은 드라마 '미남이시네요', '상속자들'로 맞춘 바 있다. 김성령은 "작품을 같이 해서라기 보다는 신혜는 그냥 딸 같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신혜가 딸이지만, 딸이 있으면 친구 같은 느낌이 드나 그런 느낌과 같이 작품하면서 든든했다. 엄마들은 딸에게 의지한다. (박신혜에게) 의지하게 되고 친구 같아서 되게 편하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image
배우 김성령, 박신혜, 이충현 감독, 전종서, 이엘(왼쪽부터) /사진=강민석 인턴기자
이엘은 '콜'을 선택한 이유에 대 "주인공인 네 명의 캐릭터가 매력적이다. 과거에 했던 말, 현재에서 과거에 하는 말 때문에 상황이 바뀌고 죽음과 삶의 경계가 왔다 갔다 하는 시나리오가 재밌어서 출연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제가 경험을 하지 못한 인물이기에 레퍼런스를 많이 찾아봤다. 이상해 보이고 싶었다. 감독님께 과하게 말씀도 드리고 표현도 했었다. 그걸 많이 줄여서 이상하게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이충현 감독은 "하나의 영화 안에 여러개의 영화가 있다고 느껴질만큼, 이야기가 시시각각 변화무쌍하다. 거기에 맞춰 의상, 미술, 공간, 조명, 촬영 등 모든 분야를 총동원했다. 예측불허의 결말까지 스태프들과 배우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박신혜는 "새로운 도전에 감사한 순간이 많았다. 제가 심장이 뛰었떤 순간이 관객에게도 잘 전달 되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한 변신을 시도한 박신혜와 첫 장편 영화에 도전한 이충현 감독이 '콜'로 만났다. 여기에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전종서, 김성령, 이엘까지 가세했다. 네 명의 여성배우들이 이끌어갈 '콜'은 관객에게 어떤 힘을 선보일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