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 송지효X김무열, 서로에게 놀란 극과 극 '두 얼굴'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2.17 09:18 / 조회 : 570
image
/사진=영화 '침입자' 송지효, 김무열 스틸컷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 속 송지효와 김무열의 극과 극 반전 스틸컷이 공개됐다.

17일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측은 '침입자'의 송지효, 김무열의 극과 극 반전 모습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 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 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예능프로그램 등을 통해 사랑스럽고 친근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은 배우 송지효가 반전 매력을 뽐낸다. 그가 극중 연기한 유진은 실종된 이후 25년만에 집에 돌아왔지만 그녀를 낯설어하고 의심하는 오빠 서진으로 인해 감춰왔던 비밀을 조금씩 드러내는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공개된 스틸 속 송지효는 평소에 보여주던 미소와 선한 눈매 대신 거친 눈빛 그리고 무슨 짓이라도 벌일 것처럼 극도로 흥분한 모습이 보는 이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다. 김무열은 "내가 이런 사람과 연기를 했나? 너무 무서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는 성격이 너무 털털했다"고 덧붙여 현실과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줄 모습에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예의 바르고 열정 넘치기로 유명한 김무열 역시 공개된 스틸 속에서 현실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 잡는다. 김무열이 연기한 서진은 실종 25년만에 돌아온 동생 유진의 존재를 낯설어 하다 그녀가 집에 온 순간부터 시작된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본격적인 의심을 시작하는 인물이다.

어두컴컴한 공간 속에서 누군가를 위협하는 듯한 표정과 분노에 가득 찬 모습이 현실의 이미지를 완전히 벗고 서진에 몰두하였음을 보여준다. 송지효는 "연기에 임하는 태도나 방식을 많이 본받았다. 이번 영화에서는 서로 '침입자'라고 여기는 관계라, 다른 장르로 만나 웃으면서 연기하고 싶다"며 현실에서는 믿음직한 동료지만 영화 속에서는 마주보며 웃지도 못할 서진으로 완벽하게 분한 김무열을 칭찬했다.

한편 '침입자'는 오는 3월 12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