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역에서' 진성 나이? "난 호남 사람..작은 가교 역할 자부심"

전시윤 인턴기자 / 입력 : 2020.02.17 09:49 / 조회 : 2153
image
/사진=KBS 1TV '아침마당' 캡처 (진성 정경천)


트로트 가수 진성이 곡 '안동역에서'를 언급하며 자신의 고향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명불허전-가요계 전설의 짝꿍 모여라!'라는 코너로 꾸며져 가수 진성, 박상철, 이자연, 임도형, 작곡가 정경천, 이호섭, 박성훈 등이 출연했다.

이날 김재원 아나운서는 "안동역에 가면 노래비가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진성은 "나는 전라북도 부안군 출신이다. 호남 사람이다. 이 노래를 부르니 경북 경남 사람들이 '고향이 안동 어디냐'라고 물어보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호남인으로서 그 노래를 불러서 전국적으로 더 알려지지 않았나 생각한다. 작은 가교 역할을 한 것 같아 자부심도 있다"라고 말하며 자긍심을 드러냈다.

한편 진성은 1960년생으로 올해 나이 만 59세다. 지난 1997년 노래 '님의 등불'로 데뷔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