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석 "'사랑의 불시착' 더할나위 없는 칭찬 뿌듯" 소감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2.17 08:16 / 조회 : 379
image
/사진제공=tvN


배우 오만석이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만석은 17일 소속사 좋은사람컴퍼니를 통해 "북한군 연기는 처음인데다 악역을 맡겨 주셔서 부담감도 있었지만 이정효 감독님과 박지은 작가님을 비롯한 수많은 스태프분들이 계셨기에 조철강을 잘 만들어낼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방송 기간 내내 미움을 받고 욕을 먹었던 조철강이었지만 그 어느 때보다도 큰 사랑을 보내주셔서 배우로서 더할 나위 없는 칭찬을 받은 것 같아 뿌듯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만석은 "마지막까지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오만석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꽃제비 출신으로 소좌의 자리까지 올랐지만 끝을 모르는 야망으로 온갖 범죄행위도 서슴지 않는 조철강 역을 맡아, 리정혁(현빈 분)과 그의 가족을 무너뜨리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야망소좌'의 면모를 선보임으로써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오만석은 특히 섬뜩한 카리스마와 범접할 수 없는 내공으로 똘똘 뭉쳐 등장할 때마다 안방극장에 소름 끼치는 전율을 안겨주기도 했다.

한편 오만석은 오는 17일과 18일 방송되는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에서 치과의사 종수 역으로 특별 출연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