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나가쇼' 조명섭, 원주서 첫 유랑단 공연 "성공적"[별별TV]

김다솜 인턴기자 / 입력 : 2020.02.16 23:51 / 조회 : 1130
image
/ 사진= JTBC '막나가쇼' 방송화면 캡쳐


'원주의 아들' 가수 조명섭이 원주에서 첫 유랑단 공연을 펼쳤다.

16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막나가쇼'에서는 22살의 어린 나이에 흔치 않는1930-1940년대의 노래를 부르는 가수로 유명한 조명섭이 첫 무대를 달궜다.

조명섭은 올해 22살의 나이로 벌써 많은 팬들을 거느린 '원주의 자랑'으로 첫 이경규의 '막나가는 규랑단' 무대에서 원주시민들에게 열정을 불어넣었다.

조명섭은 첫 곡 '신라의 달밤'에 이어 '빈대떡 신사' 등을 부르며 점차 길을 지나는 사람들의 발걸음을 잡았다. 앵콜 곡으로는 1954년에 발매된 '이별의 부산 정거장'을 부르며 훈훈한 마무리를 했다.

조명섭의 공연을 본 원주시민들은 시대를 넘나드는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전통가요는 가사도 더 잘 들리고 신났 던 것 같다"에 이어 한 70대 팬은 "다시 트로트가 살아나니 노인의 세상이 다시 돌아오는 것 같아 좋다"며 즐거움을 표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