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네쌍둥이 엄마 김정화 "선택 유산 권유받아"

전시윤 인턴기자 / 입력 : 2020.02.14 14:11 / 조회 : 3652
image
/사진=KBS 1TV '인간극장' 캡처 (네쌍둥이)


'인간극장' 네쌍둥이의 엄마 김정화 씨가 임신 당시 받았던 권유를 회상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헤쳐 모여 네쌍둥이'로 꾸며져 2부가 방송됐다.

경기도 연천에서 17개월 된 네쌍둥이를 키우고 있는 김정화 씨는 임신 당시 병원에서 선택 유산을 권했다고 전했다.

그는 "아기도 위험하고 산모도 위험할 수 있으니 병원에서 권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아이를 선택할 수 없어 서울에 있는 병원을 찾았다.

이후 김정화 씨는 "병원에서 '엄마가 건강하면 가능하다'고 하더라. 경과 지켜보면서 이야기하자고 해줬다. 위험하다는 말은 안 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네쌍둥이를 한 번에 키우는 문제로 갈등을 빚기도 했다. 김정화 씨는 현재 남편 홍광기 씨와 함께 두 아이를 키우고 있고, 나머지 두 아이는 시부모님이 기르고 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