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배우·재벌가 자제 등 10명 프로포폴 투약 의혹 제기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2.13 23:42 / 조회 : 1785
image
/사진=스타뉴스


검찰이 향정신성 수면유도제인 프로포폴 불법 투약 수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수사 대상에 유명 영화배우와 재벌가 자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SBS 8뉴스'는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10여 명 가운데, 유명 남자 영화배우 A씨와 재벌가 자제인 D그룹 기업인 B씨, 연예기획사 대표 C씨, 유명 패션디자이너 D씨 등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SBS 8뉴스'에 따르면 이들은 수년 전부터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의료 외 목적으로 상습 투약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식약처는 해당 병원에서 프로포폴 불법 투약이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해 검찰에 수사 의뢰했고, 검찰은 지난해 말 이 병원을 압수수색한 뒤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 등으로 병원 원장과 직원 1명을 구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유명 인사들의 불법 투약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C씨를 소환 조사했고, 조만간 나머지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역시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휩싸였으나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은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