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핵심 불펜 이태양, 투수 조장 맡았다 "언제나 솔선수범"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2.13 10:27 / 조회 : 876
image
이태양. /사진=OSEN
한화 이글스가 팀 중고참들이 자신의 역할과 책임을 강조하며 솔선수범하고 있다고 13일 전했다.

한화는 지난 1일부터 미국 애리조나 피오리아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한화는 "많은 신규 선수들이 캠프에 합류했다. 팀 중고참 선수들은 랑 선수들과 신진급 선수들의 가교 역할을 하며 적극적으로 훈련에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89, 90년생 5명의 선수들이 팀 구심점 역할을 해내고 있다. 89년생 최재훈, 오선진, 임준섭, 90년생 이태양과 장민재가 주인공이다. 팀 포수 최재훈은 "선후배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고 있다. 많은 대화를 나누며 두터운 신뢰를 쌓을 것"이라며 신뢰와 소통을 강조했다.

팀 내야수 오선진도 "주장 이용규 형을 비롯해 선배들을 돕고 후배들에게 귀감을 살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좌완 투수 임준섭도 "어린 선수들이 주눅 들지 않고 본인의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동기들과 많은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image
한화 이글스의 89~90년생 선수들. /사진=한화 이글스
핵심 불펜 이태양은 투수조장 책무를 맡았다. 그는 "선배들과 후배들의 중간에서 모두에게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언제나 솔선수범 할 것"이라는 각오를 전했다.

팀 우완투수 장민재는 "후배들이 자신들의 역량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는 훈련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가운데서 본보기가 되겠다"며 좋은 팀 분위기를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