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진 대표 "희나피아 4人 순수함에 반했다..막내는 의젓"(인터뷰②)[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78) 한경진 OSR엔터테인먼트 대표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2.12 10:30 / 조회 : 3670
편집자주[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엔터인(人)'과 만남의 장입니다.
image
OSR엔터테인먼트 한경진 대표/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인터뷰①에 이어

-희나피아 멤버들 중 4명이 프리스틴 출신이다. 프리스틴은 원래 알고 있었는지.

▶물론. 관심도 있었다. 프리스틴의 무대를 보면서 멤버 개개인의 실력이 뛰어난 것은 물론, 개성이 넘친다고 생각해왔다.

image
/사진제공=OSR엔터테인먼트


-지금의 희나피아 멤버들은 어떻게 만나게 됐나.

▶처음에 지인이 소개해주면서 알게 됐다. 프리스틴으로 활동했던 4명 멤버들의 순수함에 반했다. 이야기를 나누면서 같이 하자고 뜻을 모았고, 여기에 바다가 오디션을 통해 합류하면서 지금의 희나피아가 완성됐다.

image
OSR엔터테인먼트 한경진 대표/사진=김창현 기자 chmt@


-멤버들의 첫인상은 어땠나.

▶앞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순수함과 꿈을 향해 달려가는 열정이 좋았다. 프리스틴 출신 4명의 멤버들은 팀 해체 후 학교를 다니면서 개인연습을 이어가며 꿈을 꾸었다고 하더라. 팬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떤 무대에도 서고 싶다고 말하는 멤버들의 열정이 좋았다. 바다는 막내이지만 의젓하고 차분한 성격이 매력적이다.

image
(왼쪽부터) 걸그룹 희나피아 멤버 경원 예빈 은우 민경 바다 /사진=이동훈 기자


-아무래도 대부분의 멤버들이 프리스틴 출신이라, 데뷔하는 데 팀 색깔 등에 대해 고민이 많았을 것 같다.

▶분석이라고 하긴 거창하지만 직원들과 회의를 하면서 프리스틴을 다시 찾아봤다. 결론은, 장점이 많은 친구들이라 굳이 프리스틴의 이미지와 색을 버리지 말자는 것이다. 그래서 자율성을 줘 멤버들 스스로 연습하면서 개개인의 색깔을 창조 및 강조하게 했다. 또 바다 같은 경우는 춤도 노래도 너무 오버 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흰 도화지 같은 매력이 좋았다. 그리는 데로 희나피아의 색깔에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렇게 고급스러우면서도 섹시한 희나피아의 색깔이 완성됐다.

인터뷰③에 계속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