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서 영양학 다큐 시청? 신본기 "도움됐어요. 1시간 반 순삭"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2.04 21:16 / 조회 : 920
image
영양학 다큐멘터리를 시청하는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사진=롯데 자이언츠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전지훈련 중인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이 지난 3일 오전 훈련을 마친 뒤 스탬포드 그랜드 애들레이드 호텔 세미나룸에 모였다. 무슨 이유 때문일까.

1시간 30분가량의 영양학 관련 다큐멘터리를 시청하기 위해서였다. 선수단뿐 아니라 허문회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와 구단 직원들도 자리에 참석했다.

다큐멘터리의 큰 주제는 영양학으로, 운동 효과와 회복력을 향상시켜 주는 식습관을 주로 다뤘다.

이번 다큐멘터리 시청은 구단 스포츠사이언스팀의 주도하에 진행됐다. 스포츠사이언스팀은 선수들의 잘못된 인식을 변화시키는 데 고심했는데, 자연스럽게 변화를 유도할 수 있는 방법으로 다큐멘터리 시청을 고안했다.

허재혁 스포츠사이언스팀 팀장은 "과거에는 '운동선수는 무조건 배부르게 먹으면 된다'라는 잘못된 인식이 팽배했다. 그러나 올바른 음식 섭취에 따라 평범한 선수가 최정상급 선수로 변모할 수 있다"며 올바른 영양 섭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미국과 같은 스포츠 선진국에서는 이미 몇 년 전부터 '회복'이 화두였다. 특히 주 6일 경기, 한 시즌에 144경기를 치러야 하는 야구는 '회복'이 좋은 경기력을 유지하는 핵심적인 요소다. 올바른 음식 섭취는 빠른 회복에 큰 도움이 된다. 다큐를 본 선수들이 영양의 중요성을 깨닫고 특히 경기, 훈련 후 빠른 회복을 위해 어떠한 것을 먹어야 하는지 배웠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캠프에 참석한 다수의 선수들은 오전 7시가 채 되기도 전에 기상해 훈련일정을 소화, 피로를 느낄 수 있었지만 대부분 상당한 집중력을 유지하며 다큐멘터리 시청을 마쳤다.

신본기는 "식사와 영양은 프로 선수에게 큰 영향을 준다. 내가 1%라도 지금보다 더 좋은 플레이를 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였기 때문에 1시간 30분이 순식간에 흘러간 느낌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