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신예' 케닌, 무구루사 꺾고 생애 첫 메이저 우승! [호주오픈]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2.01 21:57 / 조회 : 2167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랜드슬램 첫 우승을 차지한 케닌. /AFPBBNews=뉴스1
소피아 케닌(22·세계랭킹 15위·미국)이 가르비네 무구루사(27·랭킹 32위·스페인)를 꺾고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컵을 안았다.

케닌은 1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20 호주오픈(총상금 229억원) 여자 단식 결승서 무구루사에 2-1(4-6, 6-2, 6-2)로 역전승했다.

이 우승으로 지난 2019 프랑스 오픈 4라운드 진출이 최고 성적이었던 케닌은 개인 그랜드 슬램 최고 성적을 경신했다.

이날 케닌은 무구루사에 첫 세트를 먼저 내줬다. 4-4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브레이크를 당하면서 0-1로 시작했다.

하지만 2세트부터 케닌은 힘을 냈다. 첫 서브가 힘을 발휘하기 시작했고 무구루사의 범실까지 속출해 6-2로 손쉽게 2세트를 따냈다. 3세트도 무루구사의 범실이 계속됐고 케닌은 본인의 서비스 게임을 잘 지키며 트로피를 품었다.

케닌은 준결승서 지난해 프랑스 오픈에서 고배를 마셨던 1번 시드 애슐리 바티(24·랭킹 1위·호주)를 상대로 2-0으로 설욕한데 이어 첫 메이저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 랭킹 10위권 진입을 예약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