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대로 말하라' 최수영 "'걸캅스'서 편해..지금은 반대"

여의도=이건희 기자 / 입력 : 2020.01.29 14:39 / 조회 : 660
image
최수영./사진=김휘선 기자


가수 겸 배우 최수영이 '걸갑스'의 형사 역할과 '본대로 말하라' 배역과의 차이점을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OCN 새 토일드라마 '본대로 말하라'(극본 고영재·한기현, 연출 김상훈)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최수영은 "'걸캅스'에서는 너무 편했다. 사무실에서 하는 역할이었기 때문이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걸캅스' 속 양장미 역을 맡았던 최수영은 사무실에서 박미영(라미란 분)과 조지혜(이성경 분)을 돕는 역할이었다.

이어 "지금은 입장이 바뀌었다. 오현재 형사님이 지시를 하시면, 제가 열심히 뛰어다닌다. 현장에서 뛰는 수영의 역할로 많은 에너지를 받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본대로 말하라'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 오현재(장혁 분)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 차수영(최수영 분)이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오감 서스펜스 스릴러다. 오는 2월 1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