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게임' 고수-심은경, 응원 부르는 '경제 히어로' 등극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1.28 08:21 / 조회 : 740
image
/사진제공=tvN


'머니게임'의 고수, 심은경이 응원할 수 밖에 없는 '경제 히어로'에 등극했다.

tvN 수목드라마 '머니게임'(극본 이영미, 연출 김상호,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기획 스튜디오드래곤)은 고수(채이헌 역)-이성민(허재 역)-심은경(이혜준 역)을 비롯한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와 선 굵은 연출력 그리고 신선한 소재에 다이내믹을 더한 스토리로 호평을 얻고 있다. 이 가운데 거대한 모피아에 맞서 우리나라를 살리기 위해 한 배를 탄 고수-심은경의 고군분투에 시청자들의 박수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채이헌(고수 분)과 이혜준(심은경 분)이 손을 잡고 정인은행을 외국계 펀드 바하마에 매각하려는 거대한 게이트를 막고자 금융비리의 증거를 언론에 제보하며 허재(이성민 분)의 발목을 잡았다. 하지만 허재의 비열한 역공으로 이혜준이 징계위에 회부돼 기재부 파면위기에 몰리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4회 말미에 채이헌이 이혜준의 징계위 회의장에 들이닥쳐 징계절차를 막아 세우는 등 바하마를 등에 업은 허재와 채이헌-이혜준의 엎치락뒤치락 대결이 펼쳐지고 있다.

이처럼 고수-심은경은 기울어진 운동장 한복판에서, 여타 히어로 무비 주인공처럼 복면하나 쓰지 않고도 목숨 건 치열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극중 심은경은 어려운 형편 속에서 필사의 노력으로 경제관료가 된 인물. 따라서 '시시해지기 싫었다(4회)'는 이유로 지불해야 하는 대가가 삶 그 자체라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연민과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고수는 책임감으로 깊은 감명을 주고 있다. 나라의 경제를 책임지는 관료로서의 책임감, 자신을 믿고 따르는 후배에 대한 선배로서의 책임감 등 당연한 것들이 당연하지 않은 세상 속에서 고수의 행동이 영웅적이다.

그런가 하면 멋진 캐릭터뿐만 아니라 고수-심은경의 연기호흡, 동료로서의 케미스트리 역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머니게임'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대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숨가쁜 사투와 첨예한 신념 대립을 그린 드라마. 오는 29일 오후 9시 30분에 5회가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