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후반 90분 헛심 공방' 한국-사우디 0:0, 연장 돌입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1.26 23:23 / 조회 : 1225
image
한국-사우디전 모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이 사우디아라비아와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90분 동안 승부를 내지 못했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돌입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전,후반 90분 동안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전반전 한국은 정우영이 두 차례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아쉽게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후반전에는 교체로 들어온 이동준과 이동경이 좋은 호흡을 선보였으나 역시 마무리 골을 터트리진 못했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접어들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