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더월드' 랜선이모·삼촌 녹인 동심..정규편성 기대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1.25 08:27 / 조회 : 430
image
/사진=MBC '유아더월드' 방송화면 캡처


MBC 설 특집 파일럿프로그램 '유아더월드'가 웃음과 동심, 힐링까지 알차게 꽉 채우며 막을 내렸다.

장동민, 김동현, 에릭남 언밸런스 조합의 연예인 삼촌들과 8명의 글로벌 키즈들이 만난 리얼 버라이어티 '유아더월드'가 24일 정겹고 신나는 설 놀이 한마당을 펼쳤다. 치열한 한복전쟁부터 복주머니 전달식까지 설 연휴 안방극장에 기분 좋은 즐거움을 선사한 것.

특히 불꽃 튀는 눈치전쟁의 서막을 연 한복 고르기가 흥미진진한 아이들의 세계를 보여줬다. 그중 담연이와 멜트는 장군 한복을 입기 위해 설전을 펼쳤는데 반박할 수 없는 두 아이의 강력한 자기주장이 삼촌 김동현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결국 진지한 대화 끝에 멜트의 "OK, 양보한다"는 쿨한 한 마디로 상황이 해결됐고 어른들의 중재 없이 아이들 스스로 갈등을 해결하는 모습은 공감지수 발달을 기반으로 둔 ‘유아더월드’의 기획의도를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또 '유아더월드'의 공식 양보천사 릴리앤 역시 빛나와 입고 싶은 한복이 겹쳤지만 고민 끝에 동생에게 양보했고 고마웠던 마음을 간직한 빛나가 릴리앤에게 복주머니를 전달한 장면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했다.

2부작으로 진행된 MBC 새 파일럿프로그램 '유아더월드'는 예능프로그램에 NQ(Network Quotient, 공감지수) 발달을 접목시키는 신선한 콘셉트로 주목받아왔다. 낯선 환경에 놓인 8명의 아이들이 하루 동안 함께 어울리며 순수한 동심과 재미를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어른들의 통제를 자제해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아낸 점이 흥미로웠다. 환영파티를 통해 어색함을 덜어내고 마음의 소리를 듣는 속마음방과 소통하는 법을 배우는 꼬마선생이라는 장치를 넣어 아이들의 변화를 섬세하게 캐치해냈다. 이를 통해 소소한 갈등도 그들만의 방식으로 해결하고 점차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엿볼 수 있었다.

이처럼 유아예능에 교육 이슈를 녹인 '유아더월드'는 색다른 재미로 다가서며, 정규 편성을 기대케 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