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호, 설날씨름대회 금강장사 꽃가마 올라 '개인 통산 8번째'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1.24 20:49 / 조회 : 3062
image
24일 충남 홍성군 홍성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홍성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kg이하)에 등극한 수원시청 이승호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대한씨름협회 제공)
이승호(34·수원시청)가 금강장사 타이틀을 차지했다.

이승호는 24일 충남 홍성군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급(90kg 이하) 결승전(5전3선승제)에서 같은 수원시청 소속의 임태혁(31)을 3-1로 제압하고 금강장사에 등극했다.

이승호는 첫째 판에서 되치기로 무릎을 꿇었으나 둘째 판에서 잡채기로 제압, 승부를 1-1 원점으로 돌렸다. 이승호는 이어진 셋째 판에서 승리한 뒤 넷째 판에서는 잡채기로 상대의 중심을 무너트리며 포효했다.

이승호가 금강장사에 등극한 건 이번이 개인 통산 8번째다. 앞서 이승호는 2008 안동대회, 2013 보은대회, 2013 왕중왕전, 2014 보은대회, 2016 추석대회, 2017 설날대회, 2919 단오대회에서 금강장사 타이틀을 따냈다. 지난 2016년 천하장사대회 금강-태백 통합우승까지 포함하면 9번째 우승이다.

이승호에 패한 임태혁은 14번째 금강장사 타이틀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고개를 숙였다. 3위 결정전에서는 김기수(태안군청)가 유환(제주도청)을 2-1로 꺾었다.

한편 한라급(105㎏ 이하)에서는 임규완(구미시청), 오창록(영암군청), 정상호(정읍시청), 남성윤(영월군청), 최성환(영암군청), 왕덕유(영월군청), 이효진(제주도청), 남원택(동작구청)이 나란히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들은 설날인 오는 25일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