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종민, 조세호의 농담에 당황..'폭소만발'[별별TV]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20.01.23 23:51 / 조회 : 412
image
/사진=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 4' 캡처


'해피투게더 4'에서 김종민이 조세호의 농담에 당황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 4'는 '노브레인' 특집으로 꾸며졌다. 게스트로는 정준하, 문천식, 박소영, 김종민, 윤성호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유재석은 김종민의 별명을 '1박 2일의 도깨비'라고 전했다. PD가 떠나고 멤버가 떠나가도 홀로 '1박 2일'을 지키고 있기 때문이다.

유재석은 "우린 다 모르고 있지만 '1박 2일' 앞에 빠진 게 있다. 김종민의 '1박 2일'이다"라고 말해 좌중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이에 정준하는 "동급이다. 유재석의 '무한도전'이었다"라고 말을 보탰다.

조세호는 "그래서인지 대기실에서도 재석이 형한테 인사하러 가자고 했더니 '이따가 인사하면 되지'라고 하더라"라고 털어놔 김종민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김종민은 황급히, 다급하게 "옷 갈아 입어야 돼서"라며 변명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종민은 '1박 2일 시즌4' 새로운 멤버들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김종민은 "이때까지 형들하고만 했는데, 1살 형인 정훈이 형 빼고 다 동생들이다.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다. 동생들하고 저하고 거의 띠동갑이 됐다"고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