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4-4-2의 중심... 주목할 만한 활약" 西 언론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1.24 04:30 / 조회 : 2707
image
이강인./사진=발렌시아FC 홈페이지
스페인 언론이 부상에서 돌아온 이강인(19)의 활약을 주목했다.

스페인 언론 수페르데포르테는 23일(한국시간)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은 평범하지 않은 막내들에게 기회를 줬다. 그 중 막시 고메스와 이강인이 있다"고 전했다.

이날 이강인은 약 3개월 만에 선발로 출장했다. 지난해 11월 28일 첼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홈 경기에서 왼쪽 허벅지를 다쳐 재활에 매진했다. 그리고 지난 19일 프리메라리가 20라운드 마요르카 원정 경기에서 후반 16분 교체 투입돼 복귀전을 치른 이강인은 이날 로그로녜스와의 경기에서 약 3개월 만에 선발로 나섰다.

이강인의 활약은 나쁘지 않았다. 순간순간 번뜩이는 활약도 나왔다. 가장 아쉬웠던 건 전반 20분 장면이었다. 왼쪽에서 넘어온 크로스가 수비수를 맞은 뒤 위로 떴고, 이 공이 이강인 앞에 떨어지자 오른발 터닝 슈팅으로 연결했다. 공은 골키퍼를 지나 골문 안으로 들어가는 듯했으나 최종 수비수가 태클로 걷어내며 득점으로는 연결되지 못했다.

이후 이강인은 후반 18분 코클랭과 교체 아웃 될 때까지 63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매체는 "이강인은 필드 중앙에서 공격진에 패스를 배급하는 커넥트 역할을 했다. 프란시스 코클랭과 교체될 때까지 주목할 만한 활약을 펼쳤다"면서 "셀라데스 감독은 이강인을 중심으로 4-4-2 포메이션을 다시 구축할 수 있었다"고 호평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