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슬, '슈가맨3' 특별 초대가수..'사랑의 재개발' 열창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1.23 10:54 / 조회 : 940
image
/사진제공=JTBC


특별 초대가수 유산슬(유재석)이 '투유프로젝트-슈가맨3' 설 특집 방송을 더욱 뜨겁게 달군다.

오는 24일 오후 방송될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는 설 연휴 첫날에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트로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MC 유재석은 본격적인 슈가맨 소개에 앞서 유산슬로 깜짝 변신했다. 요즘 사랑받는 트로트 곡인 유산슬의 '사랑의 재개발'을 열창한 것. 그의 물오른 가창력에 스튜디오가 순식간에 들썩거렸다. 이를 지켜보던 김이나는 "유재석씨가 유산슬씨와 컬래버레이션 했으면 좋겠다"고 능청스럽게 제안했다. 그러자 특별 초대가수이자 MC인 유재석은 "도대체 (애드립을) 어디까지 맞춰드려야 하냐"며 발끈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트로트 특집의 쇼맨으로는 선우정아와 정승환이 출연했다. 시즌 2에 이어 두 번째 맞대결을 하게 된 두 사람은 서로 필승을 다짐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특히 '안테나의 왕세손'으로 불리는 정승환은 "매번 희열 팀으로 나와서 졌다. 그래서 사실 재석 팀으로 출연하고 싶었는데 회사의 자존심을 지켜보겠다"고 각오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슈가맨3' 녹화장은 트로트 특집에 걸맞게 흥과 끼가 넘쳐흘렀다는 후문이다. 판정단 인터뷰를 하던 유희열은 개다리춤까지 선보였다. 소속 가수 정승환은 "사장님의 이런 모습을 볼 때마다, 진짜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한다"며 유희열의 눈물겨운 비즈니스에 눈을 질끈 감았다.

한편 지난 시즌 정승환을 누르고 승리했던 선우정아는 이번 무대에서도 완벽한 편곡으로 원곡 가수마저 기립박수를 치게 만들었다. 재대결인 만큼 칼을 갈고 나온 듯 한 양 팀 쇼맨들의 무대에 MC들도 "통틀어 가장 역대급 역주행 무대다"라며 극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