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들리 쿠퍼, '아이리시맨'·'조커' 감독과 차기작 제작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1.24 11:00 / 조회 : 1401
image
브래들리 쿠퍼, 스티븐 스필버그, 마틴 스콜세지, 토드 필립스 감독(왼쪽부터) /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배우 겸 감독 브래들리 쿠퍼가 차기작으로 레너드 번스타인의 전기 영화를 선택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브래들리 쿠퍼가 지휘자 겸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레너드 번스타인의 전기 영화를 연출한다.

브래들리 쿠퍼는 연출 뿐만 아니라 영화 출연, 각본도 담당한다. 그는 영화 '스포트라이트', '더 포스트', '퍼스트맨', 드라마 '프린지' 시즌 2, 시즌 3 등을 집필한 조쉬 싱어와 함께 공동으로 집필한다.

브래들리 쿠퍼가 제작, 출연, 각본을 맡은 레너드 번스타인의 전기 영화의 제목은 현재 미정이다. 그는 영화를 통해 레너드 번스타인의 30여 년의 삶과 아내 펠리샤 몬테알레르와의 결혼에 관한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레너드 번스타인의 전기 영화는 넷플릭스가 판권을 획득했다. 넷플릭스 측은 '두 교황', '결혼이야기' 등과 같이 극장에서 먼저 개봉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2021년 초에 제작을 시작할 것으로 전망된다.

레너드 번스타인의 전기 영화의 라인업은 정말 화려하다. 연출, 출연, 각본을 맡은 브래들리 쿠퍼 외에 스티븐 스필버그,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콜세지, '조커'의 토드 필립스 감독도 제작에 참여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