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함소원♥진화 '함진대첩' 발발..진화 가출[★밤TView]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20.01.22 00:37 / 조회 : 680
image
/사진=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 캡처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과 진화의 의견이 충돌하며 '함진대첩'이 발발했다. 함소원의 쏟아지는 분노에 진화는 결국 참지 못하고 짐을 싸서 집을 나갔다.

2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말싸움을 하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함소원과 진화는 진화의 부모님과 함께 새벽부터 등산에 나섰다. 진화의 어머니는 "운문산 등산은 최고의 새해맞이야"라고 말했다. 운문산에 올라 해돋이를 보려는 것. 하지만 이들의 앞에는 끝없이 빼곡한 돌계단이 자리했다.

출발한 지 5분이 흐르자 여기저기에서 곡소리가 나기 시작했다. 특히 진화의 어머니가 제일 힘들어했다. 함소원은 "어머님이 출발할 때는 분명 집안의 전통이라고 하셨는데"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결국 진화의 어머니는 얼마 못 가 드러눕는 지경에 이르렀다. 진화는 그런 어머니를 간신히 일으켜서 부축하며 올라갔다. 하지만 이들이 올라가는 도중에 이미 해가 떠버려 일출을 놓치고 말았다. 진화의 어머니는 "그래도 꼭대기에 왔으니까 성공이야. 소원을 빌어보자"며 긍정적인 마인드를 드러냈다.

또한 함소원과 진화가 한국으로 돌아온 뒤의 모습도 담겼다. 진화는 "혜정이 옷 좀 사주자. 위아래 세트로"라고 말했다. 이에 함소원은 "지금도 옷 많아. 부모님 오셨을 때도 옷 엄청 사오셨잖아"라며 의견 충돌을 보였다.

이어 진화는 이사 가기 전 정리를 하며 필요 없는 건 버리자고 했다. 함소원은 "버릴 게 없는데? 정리는 괜찮지만 버리는 건 안돼"라고 단호히 답했다. 두 사람의 성격이 정반대였던 것. 진화는 바로바로 버리기를 원하고, 함소원은 쉽게 물건을 버리지 못하는 성격이었다.

진화가 함소원의 물건들과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들을 보며 버리라고 종용하자 함소원은 "한국에서는 이걸 '잔소리'라고 해. 이런 게 뭔 줄 알아? 시어머니 노릇이야"라며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차분하게 함소원을 설득하려던 진화도 화를 표출했다. 결국 두 사람의 언성이 높아지게 됐다.

이후에도 함소원과 진화의 갈등은 풀리지 않았다. 집에서 홀로 아이를 보던 진화가 실수를 하게 됐고, 함소원은 이를 보고 버럭 화를 냈다. 진화는 참지 못해 벌떡 일어나더니 짐을 싸서 집을 나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