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X조보아, 의미심장 고백..의문↑

이건희 기자 / 입력 : 2020.01.20 09:57 / 조회 : 410
image
/사진=KBS 2TV ‘포레스트’ 티저 영상분 캡처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가 서로에게 '의미심장 고백'을 쏟아낸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 드라마다.

이와 관련 '포레스트' 측은 지난 17일 '힐링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포레스트' 2차 티저 영상에는 '냉혈남' 강산혁(박해진 분)과 '에이스 외과의' 정영재(조보아 분)가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서로의 아픔을 토닥여 주면서 위로의 숨결을 주고받는 모습이 담겨있다.

미령 숲에서 우연히 대면한 강산혁, 정영재를 배경으로 '또 한 번의 인연이 찾아왔다'는 의문의 문구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손이 불타는 듯한 환상통으로 괴로워하는 강산혁과 병원에서 의사로서 힘겨운 사투를 벌이는 정영재의 모습이 교차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어 "병원에 환자가 한 명 있는데 자꾸 마음이 쓰여요. 동병상련의 감정이랄까"라며 정영재가 누군가에게 강산혁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후 병상에 누워있는 강산혁이 정영재를 끌어안으며 "아무도 당신 때문에 죽지 않아 당신이 사람을 살게 해"라며 나지막한 목소리로 정영재를 토닥였다. 정영재도 위로에 보답하듯 강산혁 가슴에 청진기를 올려놓고 소소한 미소를 짓지만, 달콤한 위로를 건네던 모습은 오간 데 없이 강산혁은 무표정한 표정만 짓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강산혁과 정영재가 미령 숲에 누워 낮잠을 청하고, 나란히 라이딩을 즐기면서 간극을 좁혀가는 듯한 분위기를 펼쳐지는 듯 했지만, 물속에 빠져 점점 가라앉고 있는 정영재가 "강산혁이라는 남자의 모든 것이 궁금해지기 시작했는데"라고 의미심장한 내레이션을 전하면서 의문을 증폭시켰다.

제작진 측은 "'2차 티저'에는 강산혁과 정영재의 숨겨진 속마음과 이야기가 응축됐다"며 "아름다운 미령 숲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강제 동거 로맨스'를 통해 치유와 공감대 높은 스토리가 탄생될 것"이라고 밝혓다.

한편 '포레스트'는 오는 29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