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이시언, 츤데레 매력→탁월한 수사력..능청 甲

이건희 기자 / 입력 : 2020.01.20 08:37 / 조회 : 391
image
이시언./사진=TV조선 '간택-여인들의 전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시언이 TV조선 토일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에서 감춰둔 추적능력을 뽐냈다.

왈 역의 이시언은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간택' 10회에서 강은보(진세연 분)을 향한 '츤데레' 매력부터 왕을 노린 배후의 흔적을 찾는 탁월한 수사력을 선보였다.

왈은 강은보를 향한 거침없는 타박으로 눈길을 끌었다. 간택에서 탈락한 뒤 좌절한 은보에게 "왕비 안됐다고 안 죽어! 정신 차려 왜 이래 너답지 않게?!"라고 호통하면서도 이재화(도상우 분)의 '왕은 필요 없어지면 팽하는 사람이다'라는 말을 떠올리며 왕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시언은 쓴 소리를 던져놓고 자신이 더 흥분하는 츤데레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왕의 수하가 총기사건 범인 추적을 서두르라 말하자 소소한 반항을 했다가도 눈빛 한 번에 바로 꼬리를 내리고 태세전환에 돌입하는 모습으로 능청스러운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시언은 조선시대 셜록으로 변신한 '왈'의 날카로운 추적실력으로 반전매력을 폭발시켰다. 범인에 대한 정보는 뒷목의 문신과 '가평'이라는 단어 뿐. 부용객주의 인맥을 동원하는가 하면 정보를 털어놓게 만드는 입담을 발휘으로 범인의 정체에 다가갔다.

한편 '간택'은 매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