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요르단] ‘크랙’ 김대원, 가치와 숙제 동시에 보였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1.19 21:12 / 조회 : 362
image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김대원(대구FC)이 왕성한 활동량과 위협적인 모습으로 대표팀의 4강 진출을 이끌었다.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요르단을 2-1로 꺾고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김대원이 화려하게 빛난 경기였다. 4-2-3-1 포메이션에서 왼쪽 측면에 배치된 김대원은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볐다. 비록 후반전 활약이 아쉬웠지만 팀 승리에 힘을 보탠 것은 분명했다.

김대원은 측면에서 경기를 시작했지만, 오히려 중앙에서 많은 모습을 보였다. 이번 대회 중앙에서 만들어가는 플레이가 다소 아쉬웠던 대표팀에 윤활유 역할을 했다. 김대원은 적극성과 패스, 슈팅을 고루 선보이며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전반 19분에는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으로 요르단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또 오버래핑을 시도하는 김진야(FC서울)에게 적재적소에 패스를 넣어주며 측면 공격을 살렸다.

김대원은 중반 이후 다시 측면으로 돌아갔다. 전반 39분 김대원이 번뜩였다. 밀집된 측면에서 넓은 시야와 강한 킥력으로 반대 전환 패스를 보냈다. 이후 이동준(부산아이파크)의 패스를 받은 조규성(FC안양)이 단독 찬스를 맞았지만, 발에 힘이 너무 들어갔다.

하지만 후반전 모습은 아쉬웠다. 대표팀 전체의 집중력과 볼 소유 시간이 줄어들면서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았다. 간혹 오는 기회에선 패스 정확도 떨어졌다. 체력이 떨어진 듯한 모습이었다.

김대원은 후반 종료 직전 페널티박스 중앙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하며 승리에 대한 불씨를 이어갔다.

이제 한 경기만 더 승리하면 올림픽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 ‘크랙’ 김대원의 면모가 다시 한번 빛을 발할 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