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첫 올스타전 MVP' 김종규 "전반만 19점, 될 것 같더라" [★인터뷰]

인천=김동영 기자 / 입력 : 2020.01.19 18:42 / 조회 : 1653
image
올스타전 선수 소개 때 피카츄 분장을 하고 등장한 김종규. /사진=KBL 제공

원주 DB 프로미의 '빅맨' 김종규(29)가 올스타전 MVP에 등극했다. 데뷔 후 처음이다. 팬들에게 큰 즐거움도 선사했다. 여러모로 기분 좋은 하루를 보냈다.

김종규는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팀 허훈' 소속으로 출전해 31점 8리바운드를 폭발시켰다. 김종규의 활약을 앞세운 '팀 허훈'은 '팀 김시래'에 123-110의 완승을 거뒀다.

김종규는 이날 전반에만 19점을 올리며 MVP를 향한 행보를 이어갔다. 팀원들도 김종규를 지원했고, 찬스가 나면 김종규를 찾았다. 이는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으로 이어졌다. 30점 이상 만든 선수는 김종규가 유일했다.

경기 후 만난 김종규는 "올스타전에 뽑힌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MVP까지 받았다. 기분 정말 좋다. 팀원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받기 힘들었을 것이다. 좋은 찬스를 많이 만들어줬고, 덕분에 MVP를 받을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기대를 했는지 묻자 "특별하게 생각을 한 것은 아니다. 최근 올스타전에 임하는 자세 자체가, 본 경기 만큼은 아니더라도, 다치지 않는 선에서 열심히 뛰자는 생각이었다. 그렇게 하면서 좋은 결과 나온 것 같다"라며 웃었다.

image
올스타전 MVP에 오른 김종규. /사진=KBL 제공

하지만 아주 생각을 안했던 것도 아니었다. 김종규는 "전반 끝나고 보니 19점을 넣었더라. 조금만 더 해서 팀이 이기면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팀원들도 밀어주겠다고 했다. 같은 찬스라도 나에게 공을 주더라. 팀원들이 만들어줬다"라며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날 김종규는 여러 볼거리도 만들었다. 특히 선수 소개 때 피카추 분장을 하고 등장해 큰 웃음과 환호를 자아냈다. 페이크 파울, 이른바 '플라핑'으로 시즌 초반 비판을 받았던 김종규다. 이를 피카츄 분장과 접목시켜 '셀프 패러디'를 완성했다. 경기 중 최준용과 합을 맞추기도 했다.

김종규는 "팬들께서 정해주셔서 피카츄 분장을 했다. 내가 플라핑으로 인해 많은 오해를 받았다. 내가 100% 잘못한 부분이다. 해명할 일도 아니다. 올스타전이니까 선수들끼리 이야기를 나눴고, 하기로 했다. 원래 내가 전기를 쓰면 전 선수들이 다 쓰러지는 것으로 하려고 했다. 판이 컸다. 하지만 준용이한테만 하기로 했고, 준용이가 리액션을 기가 막히게 해줬다. 재미있었다"라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