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과 함께하는 길거리 탁구대회 성황리에 종료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1.19 18:07 / 조회 : 822
image
길거리 탁구 대회 모습. 김경아 코치(오른쪽)가 일반인 참가자와 맞대결을 벌이고 있다. /사진=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가 시민들과 소통을 위해 마련한 부산시민과 함께하는 길거리 탁구대회 이벤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19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국가대표 출신 오상은 코치(43·미래에셋대우)와 김경아 코치(43·대한항공)가 함께했다.

오상은·김경아 코치는 행사장을 찾은 약 200여 명의 인파들 앞에서 부산 영도구청 실업팀 및 참여 시민들과 긴장감 넘치는 대결을 펼쳤다.

특히, 개인 라켓을 들고 찾아온 동호인과 대결에서는 현역 때처럼 파이팅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며 흥미진진한 장면을 연출했다.

image
정현숙 조직위원회 사무총장. /사진=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에게는 텀블러, 뱃지 등 다양한 기념품도 제공됐다. 오상은 코치와 대결을 펼친 부산시민 이성웅씨는 “평소 생활체육 동호인으로서 탁구를 즐긴다. 유튜브로만 보던 레전드를 눈앞에서 보고, 또 직접 공을 쳐볼 수 있는 기회를 얻어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등학생 배승재씨는 “동경하던 선수들을 직접 보게 돼 영광이었다. 너무 긴장한 탓에 실력 발휘를 제대로 하지 못했는데, 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배워보고 싶다”고 말했다.

image
시민 배승재씨와 오상은 코치(오른쪽). /사진=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레전드’ 두 코치에게는 행사장을 수많은 팬들의 사진 및 사인 요청이 밀려들었다. 김경아 코치는 “부산시민들이 탁구에 대한 열정과 호응이 대단해 너무 깜짝 놀랐고 감사했다. 이 분위기 그대로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까지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오상은 코치는 “이렇게 의미 있는 행사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처음 한국에서 개최되는데, 많은 팬 여러분들의 응원 속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되었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이번 대회 조직위원회는 앞으로 부산시민 및 생활체육 탁구 동호인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3월 7일과 8일에는 레전드와 국가대표가 함께하는 부산시 생활체육 탁구대회가 열린다.

image
오상은 코치(왼쪽)와 김경아 코치. /사진=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image
오상은 코치(오른쪽)와 맞대결을 벌이고 있는 일반인 참가자. /사진=2020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