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경 "프리스타일 'Y', 좋아하지 않아 노래방에서도 안 불러"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1.18 10:23 / 조회 : 7605
image
정희경 /사진=JTBC '슈가맨 3' 방송화면 캡처


정희경이 '슈가맨 3'를 통해 곡 'Y'를 피해다녔다고 털어놨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3'에서는 미니홈피를 휩쓸었던 곡 'Y'를 부른 프리스타일이 슈가맨으로 소환됐다.

이날 방송에서 프리스타일 멤버 미노는 "이 자리만큼은 제가 원곡을 부른 분과 나오고 싶었다. 타 방송까지 나가서 희경씨를 찾아달라고 얘기했다. 그 못한 걸 '슈가맨' 작가님들이 했다"고 밝혔다.

정희경은 "제가 이 노래(Y)를 안 좋아했다. (제가) 추구하는 취향이 분명하고 선명했다. 제 색깔을 보여주기 전에 다른 느낌으로 알려지는 게 부담스러웠고, 도망다녔다"고 말했다.

또 정희경은 "(Y를) 녹음하러 가자마자 들었다. 굉장히 높은 톤의 노래인데 '이렇게 불러야 되나 내가?' 싶었다. 굉장한 고음에 가사도 반복되니까 잠깐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Y'를 녹음한 이후 노래방에서도 전혀 부르지 않았다고 말한 정희경. 그는 "녹음 끝나자마자 프로듀서가 방송 활동하면 할 생각이 있냐고 물어봤다. 그래서 저는 절대 없다고 말했다. 안녕히 계세요라고 말하고 바로 왔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