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섬타이거즈' 차은우, 스펀지처럼 서장훈 코칭 완벽 습득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1.18 09:19 / 조회 : 1512
  • 글자크기조절
image
차은우 /사진=SBS '핸섬타이거즈' 방송화면 캡처


차은우가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에서 스펀지 성장캐릭터로 활약했다.

차은우는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에서 엄청난 집중력으로 배운 것을 그대로 흡수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첫 방송에서 치른 서프라이즈 경기 후 차은우는 무득점으로 끝난 경기에 대한 아쉬움을 안고 연습을 위해 텅 빈 코트에 들어섰다. 이 모습을 본 서장훈 감독은 1대1 코칭을 통해 차은우의 문제점과 이를 보완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특급 과외를 시작했다. 모든 피드백을 찰떡같이 알아듣고 실시간으로 흡수하는 차은우의 모습은 감독은 물론 보는 이들까지 뿌듯함을 느끼게 했다.

체력 테스트와 함께 시작된 핸섬타이거즈의 첫 공식 훈련에서 차은우는 사전 만남 때부터 자신 있게 외친 강철 체력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근지구력을 측정하는 오래달리기에서 초반부터 선두를 유지하며 2등으로 완주하는가 하면, 순발력을 요하는 빨리 달리기에서는 바람소리부터 다른 빠른 속력으로 팀원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어진 패턴 훈련 연습 경기에서 배운 대로 완벽하게 선보인 레이업 슛은 서장훈 감독의 엄지를 또 한 번 치켜세웠다

이처럼 차은우는 놀라운 집중력으로 감독의 코칭을 그대로 흡수하는 '스펀지 성장캐릭터'로 활약, 무한 성장가능성을 보여줬다. 움직임마다 서장훈 감독의 극찬을 이끌어내 결국 차은우는 '집중력 MVP'에 등극했다. 칭찬에 거만해지지 않고 남다른 승부욕과 끊임없는 노력으로 스스로를 발전시키고자 하는 차은우의 코트 위 뜨거운 열정은 앞으로 성장할 그의 모습에 기대감이 쏠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