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주진모 이어 '휴대폰 해킹' 피해..'사문서 위조' 혐의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1.17 11:00 / 조회 : 3522
image
최현석 셰프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우 주진모에 이어 유명셰프 최현석이 휴대폰 해킹을 당해 해커에게 금전요구 협박을 받았다.

17일 한 매체는 최현석이 휴대폰 해킹을 당한 후 해커에게 금전요구 협박을 받자 소속사 계약 체결 과정에서 계약서 원본을 파기하고 위조 문서를 작성하는데 가담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최현석은 새 F&B 회사에서 이적 제안을 받았고, 기존 플레이팅 컴퍼니와 2018년 7년짜리 계약을 맺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이적을 계획했다.

최현석은 기존 계약서 1항의 "계약기간 중 계약의 해지는 '갑'과 '을'의 상호 협의 동의 하에서만 이루어진다"는 내용에서 "단, '갑'의 파산 또는 '을'에게 지급할 수수료 등의 금원이 일부라도 2개월 연체시 본 계약은 해지 되는 것으로 하며"란 조항을 덧붙였다.

또한 계약서 5항의 "'을'은 마약, 도박, 성범죄 기타 이미지와 도덕성에 중대한 타격을 줄 수 있는 범죄행위를 하거나 이에 연루되지 않을 의무가 있다. 만일 '을'이 이 의무를 위반한 경우"를 "'을'은 마약, 도박, 성범죄 등 형사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는 범죄행위를 하거나 이에 연루되지 않을 의무가 있다. 만일 '을'이 형사처벌을 받은 경우"라고 바꿨다.

최현석이 계약 조상에서 '도덕성 타격'을 중점으로 내용을 바꾼 점이 눈길을 끈다. 이는 그가 삼성전자 '갤럭시폰'이 복제되는 해킹을 당해 개인 사생활이 담긴 영상, 사진, 문자 등의 공개를 이유로 해커에게 협박을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현석이 해커의 금품 요구에 불응하자 해커들은 해외 사이트에 최현석의 사생활이 담긴 영상을 유포했다.

한편 최근 주진모가 같은 수법으로 해커에게 협박을 받았고, 이에 불응하자 그와 관련한 문자 내용이 온라인에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