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더비' 물거품... 베트남, 북한에 1-2 패 '예선 탈락'

한동훈 기자 / 입력 : 2020.01.17 00:17 / 조회 : 1923
image
박항서 감독. /사진=뉴스1


'박항서 더비'가 물거품 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북한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조별 예선 D조 3차전서 1-2로 패했다.

베트남이 북한을 물리치고 조 2위로 예선을 통과했을 경우 한국과 맞대결이 가능했다. 이른바 '박항서 더비'가 성사될 수 있었지만 베트남은 북한의 벽을 넘지 못했다.

베트남은 2무승부로 승점 2점, 조 3위였다. UAE와 요르단이 나란히 1승 1무였고 북한은 2패를 당해 탈락이 확정된 상황. 베트남은 북한을 이긴 뒤 UAE와 요르단전 결과를 기다려야 했다.

하지만 베트남은 북한에 패해 경우의 수조차 다져보지 못했다. 베트남은 전반 17분 선취 득점하며 희망을 높였다. 그러나 10분 뒤 골키퍼 실수 탓에 아쉬움을 삼켰다. 정면으로 날아온 북한의 프리킥 슛을 베트남 골키퍼가 막지 못했다.

베트남은 후반 들어 총공세를 노렸지만 후반 막판 페널티킥 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