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빈, 볼수록 더 궁금해지는 배우 [★FULL인터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1.17 10:34 / 조회 : 2312
image
배우 전여빈 /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전여빈(31)의 얼굴에는 여러 가지 표정이 담겨있다. 때론 무뚝뚝한 여고생이 보이고, 어쩔 때는 새침한 소녀가, 또 한편으로는 성숙한 여인의 모습이 보인다. 전여빈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색깔을 작품 속에 하나씩 풀어내며 대중을 만나고 있다. 맡은 역할을 완벽히 소화하는 그녀의 연기를 보고 나면, 또 다른 얼굴이 궁금해 진다.

2018년 영화 '죄많은 소녀'로 충무로에 혜성같이 등장한 전여빈은 다양한 영화에 출연하며 차근차근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이병헌 감독이 연출한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출연해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또 올해는 영화 '해치지 않아'로 연초 극장가 관객을 만난다.

'해치지 않아'(감독 손재곤)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안재홍 분)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이야기다. 전여빈은 '해치지 않아'에서 나무늘보를 연기하는 해경 역할을 맡았다. 한국 최초 나무늘보 연기에 도전한 전여빈을 만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어떻게 이 영화에 출연하게 됐나.

▶ '해치지 않아'를 제안받은 것은 '죄많은 소녀' 개봉 전이다. 손재곤 감독님과 사석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 드라마 '구해줘'와 '여배우는 오늘도'를 보시고 제안을 주셨다. 감독님들과 차를 한 잔 마신 적이 있는데, 사석에서 제 모습과 작품 속에서의 모습이 달라서 인상적이라고 하시더라. 배우로서 좋게 봐 주신것 같다. 그러다 어느날 출연 제안을 하고 싶다고 연락이 오셨다. 시나리오를 보고 마음에 들지 않을 수 있지만 편하게 한 번 읽어보라고 하셨다. 제가 감독님께 무슨 이야기냐고 여쭤보니 동물원 이야기라고 하시더라. 제 역할이 뭐냐고 했더니 '여빈씨는 나무늘보입니다'라고 했다. 저는 그래서 처음에는 농담인 줄 알았다. 시나리오를 읽는데 부담이 없었고 재밌어 보였다. 제에게는 새로운 도전이 될 것 같아서 하고 싶었다.

image
배우 전여빈 / 사진=김휘선 기자


-나무늘보 연기를 위해 어떤 준비를 했나. 실제 연기한 소감은?

▶ 저는 나무늘보를 '주토피아'에서 봤지 잘 몰랐다. 그래서 역할을 맡고 동영상을 찾아봤다. 나무늘보는 정말 움직임이 없더라. 초식동물인데 먹는 양도 굉장히 적다. 그 먹는 양 때문에 움직임을 최소화한다. 웬만하면 나무에 매달려 있는데, 용변 볼때만 내려오고 다시 올라가더라. 나무늘보가 움직임이 없는 것을 보고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최대한 움직임을 천천히 하고, 뭘 하려고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연기 했다. 실제 촬영 현장에 가서 수트를 입어 봤을 때는, 이건 그야말로 나무늘보에 최적화 된 수트라 생각했다. 무게가 10kg~15kg 정도 되는 수트였다. 나무늘보가 발톱이 굉장히 길다. 걸을때도 제한이 있었고, 행동도 제한이 컸기 때문에 오히려 수트의 도움을 받아서 아주 자연스럽게 했다.

-연기를 너무 잘한 걸까. 실제로 나무늘보를 닮았다는 이야기를 듣는데.

▶ 저는 처음에 그런 생각을 안 해봤는데, 엄마가 말하시길 저 아주 어렸을 때 별명이 코알라라고 하시더라. 코알라랑 나무늘보가 닮은 것 같기도 하고, 요새 그런 말을 많이 들으니 나무늘보에서 내 모습이 보인다.(웃음) '해치지 않아' 나무늘보 탈이랑 닮은 것 같아서 저도 받아들이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나무 늘보 눈이 진짜 예쁘다. 닮았다고 해주시면 좋다. 하하.

image
전여빈 (왼쪽부터) 영화 '죄 많은 소녀', 드라마 '멜로가 체질', 영화 '해치지 않아' 스틸컷


- 작은 역할로 시작해, 드라마와 상업 영화 주연으로 우뚝 섰다. 차근차근하게 계단을 밟고 올라오는 모습이 보기 좋은 것 같다.

▶ 배우의 일이라는게 본인이 계획한다고 해서 어떤 작품을 맡는 것은 아니다. 물론 그 작품을 하겠다고 합의하고, 동의하는 것은 나의 선택이지만 전반적인 것은 선택을 받는 입장이다. 이렇게 조금씩 올라가는 것이 관객들이 봐 주시기에 좋은 걸음일 것 같다. 내가 선택하는 순간 순간에는 고민을 많이 하고, 한걸음 한 걸음 잘 걸으려고 무지 애쓰고 걷는다. 너무 성급하지 않게 가는 모습으로 봐주시면 좋겠다.

- 어떤 작품에 끌리나.

▶ 뭔가를 정해놓은 것은 없다. 어떤 작품이나 역할을 보면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이 사람을 이해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거나, 그 상황에 매혹 된다. 인물이 아니라 그 상황 같은 것에 매혹 될 때가 있다.

image
배우 전여빈 / 사진=김휘선 기자


- 올해 계획은.

▶ 지난해 '멜로가 체질'을 선보였고, 연말에 '천문'을 그리고 연초에 '해치지 않아'를 관객 분들께 보여드리게 됐다. '해치지 않아'로 올해 잘 시작하고 싶고 하반기에는 '낙원의 밤'이라는 영화로 또 만날 것 같다. 1월 이후로는 아직 촬영이 계획 된 작품이 없다. '낙원의 밤'이 얼마 전에 크랭크업 해서 현장에 안 나간지 얼마 안 됐다. 좀 쉴까 하는 생각도 했는데 좋은 작품들을 보니까 또 촬영하고 싶은 생각이 든다. 올해도 열심히 재밌게 소처럼 연기 하고 싶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