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강연' 이승엽 "날카로운 질문에 깜짝, 나 같으면 손 못 들어" [★현장]

대전=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1.16 23:25 / 조회 : 1770
image
이승엽 KBO 홍보대사가 16일 대전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2020 KBO 신인 오리엔테이션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이승엽(44) KBO 홍보대사가 현실적인 조언으로 출발선에 있는 신인 선수들에게 큰 울림을 남겼다. 강의를 마친 이승엽 홍보대사도 뿌듯함이 배가 됐다.

KBO는 16일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2020시즌 프로야구에 첫 발을 내딛는 신인 선수 및 육성 선수 130여 명을 대상으로 신인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했다.

'선배와의 만남' 강연 첫 순서를 맡은 이승엽 홍보대사는 1995년부터 2017년까지 프로 생활을 하는 동안 자신이 경험했던 것들을 생생하게 공유했다.

강의를 마친 후 만난 이승엽 홍보대사는 "옛날 생각이 나더라. 내가 입단 때는 이런 프로그램이 없었다. 요즘엔 사건 사고도 나오고 있고, 이런 프로그램으로 경각심을 안겨줄 수 있는 부분에선 긍정적인 요소라고 생각한다. 어린 선수들이 앞으로 프로야구를 이끌어가야 할 재목들이기 때문에 이런 프로그램은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의에서는 프로 세계에서의 냉정한 현실을 강조했다. 이 홍보대사는 "갈 길이 멀다. 의기소침해 할 수 있지만,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다. 앞으로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선후배, 동료들을 이겨야 진정한 프로야구 선수가 될 수 있다"면서 "예상치 못한 일들이 닥칠 것이다. 지금보다 훨씬 더 힘든 시기가 올 것이다. 많이 힘들겠지만 포기하지 말고 높은 곳을 향해 달려나갔으면 좋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선배들의 강의를 듣는 새내기들의 눈은 반짝반짝 빛났다. 강의 후 질의응답 시간에는 날카로운 질문으로 이 홍보대사를 당황하게 하기도 했다. NC 안인산(19), 한화 신지후(19), 롯데 황성빈(23) 등이 질문을 했다.

이 홍보대사는 "날카로운 질문들에 깜짝 놀랐다"고 웃은 뒤 "많은 사람들 앞에서 손을 드는 선수들은 거의 없다. 내가 만약 그 입장이었더라도 친구들에게 '손들어 봐' 했을 것이다. 요즘 친구들은 자기표현이 강하다. 프로야구를 이끌어 가야 할 재목들이라면 이 정도는 해줘야 한다"고 뿌듯해 했다.

황성빈의 '지도자들에게 어필하는 방법' 질문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이 홍보대사는 "아무래도 지도자분들은 언론을 통해 이름만 들어본 게 다일 것이다. 좀 더 눈이 갈 수 있게 만들려면 남들과는 다른 연습, 훈련, 경기 방법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내가 해보지 못한 독특성을 강조했던 것 같다. 그래서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