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빈, '멜로가 체질'→'해치지않아;..괴물 신인의 성장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1.14 11:20 / 조회 : 1763
image
배우 전여빈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전여빈의 열일 행보가 시선을 끈다.

전여빈은 지난해 그 누구보다 바쁜 한 해를 보냈다. 2018년 개봉한 영화 '죄 많은 소녀'(감독 김의석)로 유수의 시상식에 이름을 올리며 수상의 기쁨을 거머쥐었고,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감독 허진호)과 '해치지 않아'(감독 손재곤)를 촬영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멜로가 체질',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을 촬영하며 괴물신인다운 행보를 보였다.

2014년 CF로 시작해 크고 작은 작품에 조금씩 얼굴을 내비친 전여빈은 영화 '최고의 감독'(여배우는 오늘도 3막, 감독 문소리)에서 등장하는 철 없는 신인 배우 이서영으로 관객을 매료시켰다. 이어 영화 '여자들'(감독 이상덕),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감독 임대형)로 필모그래피를 쌓았고 드라마 '구해줘'에서는 열혈기자로, '라이브'에서는 한정오(정유미 분)와 함께 경찰을 준비하는 친구로, 짧은 등장임에도 극의 매력을 더하며 다채로운 캐릭터를 구사 할 수 있는 배우임을 보여줬다.

이후 대중에게 이름 전여빈이라는 세 글자를 확실하게 알리게 된 건 영화 '죄 많은 소녀'의 영희다. 신인 배우가 맞나라는 의심이 들 정도로 113분을 꽉꽉 채운 그녀의 연기는 관객들로 하여금 다시 눈여겨보게 만들었다. 어떠한 인물도 이질감 없이 도화지에 그려 낼 거 같은 그는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은정 역으로 또 한번 대중을 놀라게 했다. 가슴 한편 가지고 있을 수 밖에 없었던 극 중 은정의 아픔을 표현하는 그녀의 섬세한 결의 표현력은 보는 이들을 울게도 웃게도 만들었던 것.

이와 같이 장르를 불문하고 여러 작품에 이름을 올리며 자신을 알려 온 전여빈은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해치지 않아'에서 이 전과 다른 캐릭터로 코미디 영화에 매력을 더할 예정이다. 더불어 홍보 활동으로 생애 첫 예능에 출연해 유쾌한 웃음과 진정성 있는 인간적인 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인기를 입증 하듯 광고계 러브콜도 뜨겁다. 영화 '낙원의 밤' 속 그려질 전여빈의 모습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있지만, 앞으로 배우 전여빈의 발자취에 관심이 집중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