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라미란, 하준X이창훈에 "감정 빼고 손익 따지자"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20.01.13 21:48 / 조회 : 69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월화드라마 '블랙독' 캡처


드라마 '블랙독'의 라미란이 대치고의 미래를 위해 고군분투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에서는 한국대 입학사정관(백은혜 분)을 맞이하는 박성순(라미란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명문대인 한국대 입학사정관은 박성순의 지인인 장 교수 대신 대치고 입시설명회에 오게 됐다. 하지만 이 입학사정관은 과거 대치고 기간제 교사였던 사람으로, 대치고에 안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었다.

이에 도연우(하준 분)는 "다른 방법을 찾는 건 어떨까요? 입시 설명회"라고 제안했다. 박성순이 이유를 묻자 "이 입학사정관, 우리 학교에 대한 감정이 좀 안좋잖아요. 성실하지 않을 겁니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배명수(이창훈 분) 또한 "차라리 학원 쪽이랑 같이 하는 거 어떨까? 이미 그렇게 하는 학교들도 많고"라며 도연우의 의견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박성순은 "우리 일하는 중이잖아요. 감정적인 거 빼고. 손익을 따져야죠"라며 입학사정관의 전화를 받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