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핲기 母, "덩치만 크지 아기 같은 귀여움 있다"

전시윤 인턴기자 / 입력 : 2020.01.13 09:03 / 조회 : 10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1TV '아침마당' 캡처 (핲기)


한 변호사 사무실의 사무장이면서 배우인 핲기(본명 양용천)가 '아침마당'에 출연해 무대를 빛냈다.

13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은 단역배우 특집으로 꾸며져 홍승범-권영경 부부, 김야니, 핲기, 박신혜, 카슨엘렌, 한가빈이 출연했다.

이날 함께 변호사 사무실에서 일하고 있는 한승훈 변호사는 "핲기가 외모와는 달리 일을 잘하고 있다. 우리 회사 마스코트다"라고 전했다.

이어 핲기의 어머니는 "영화에서 험한 역할을 하니 짠하다. 항상 무섭진 않다. 덩치만 크지 아기 같은 모습도 있다. 엄청 귀엽다"라고 말했다.

한편 핲기는 이날 한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한승훈 변호사와 함께 한승훈의 '홀짝' 무대를 선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