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택근 사망→임재범·손지창 '이복형제' 재조명→사후 갑론을박[종합]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1.13 09:28 / 조회 : 1954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임재범, 배우 손지창 /사진=스타뉴스


'1세대 아나운서' 고(故) 임택근의 사망 소식과 함께 가수 임재범, 손지창에 대한 복잡한 가족사가 3일째 대중에게 주목 받고 있다.

임택근은 지난 11일 오후 8시께 별세했다. 향년 89세. 고인은 지난해 10월 심장 질환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해 11월 뇌경색 진단을 받는 등 투병 생활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 임택근의 상주는 임재범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과거 방송에서 밝혀진 임재범과 손지창 사이의 혈연 관계가 새삼 재조명됐다. 임택근의 둘째 부인이 낳은 아들이 임재범, 셋째 부인이 낳은 아들이 손지창이었던 것.

손지창은 2001년 한 인터뷰를 통해 "임택근 씨가 나의 생부이며, 임재범 씨가 이복형"이라고 밝혔다. 2012년 한 시사교양프로그램에서는 아버지 없이 어린시절을 보냈다며 "나에게 아버지는 이모부다. 학교에서 가정환경조사서를 쓸 때까 제일 싫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사생아는 입대하지 못한다는 당시 법에 따라 군대에도 갈 수 없었다. 정신 이상으로 군대에 가지 않았다는 루머가 돌 때 괴로움과 분노를 느꼈다"고도 털어놨다. 손지창은 아버지가 아닌 이모부의 손 씨 성을 따랐다고.

임재범은 2011년 한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아버지와 왕래를 하지 않지만 이제는 찾아뵐 때가 된 것 같다"고 했다. 손지창과의 첫 만남 당시에는 "피가 무서운 게 손지창을 보고 바로 느낌이 왔다"며 "첫 대면을 했는데 마음의 한이 깊어서 나까지 미워하는 것 같았다. 홀어머니 밑에서 자란 손지창의 설움을 몰랐다"고 밝혔다.

임재범은 아버지를 향한 영상편지에서 "손지창에게 눈물로라도 사과하라"며 "그게 안 된다면 손자들에게라도 하라"고 말하기도 했다.

대중들은 고인의 사망 소식에 대한 놀라움을 표하면서도 이들 세 부자의 사연에 안타까워하는 반응들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임재범과 손지창은 이제라도 행복하게 살길 바란다" "그런 가족사가 있는 줄 몰랐다" 등의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고 임택근의 별세 이후 3일이 지나고 있지만, 고인의 삶을 두고서는 아직도 이런 저런 의견이 많다.한편 임택근은 1951년 중앙방송국 아나운서로 활동했으며, 1964년 MBC에서 1세대 아나운서로 올림픽 중계방송 등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1971년 국회의원 선거에도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