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축구해설위원 “한국과 중국, 거의 차이 없었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1.10 11:36 / 조회 : 762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중국의 LeTV스포츠 축구 해설위원 잔준(48)이 자신의 SNS에 9일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이하(U-23) 챔피언십 한국과 중국의 조별리그 C조 1차전을 본 소감을 올렸다.

잔준은 자신의 웨이보에 “중국팀의 수비는 대체적으로 좋았다. 상대가 한국임을 고려할 때 공격은 다소 소극적이었던 게 아쉽다. 그러나 이 연령대의 플레이는 한국과 거의 차이가 없다”라고 썼다.

잔준 해설위원은 중국 축구의 25년차 방송 해설위원으로, 중국 시청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image


9일 경기는 한국의 1-0 승리로 끝났다. 그러나 경기 내내 양팀 모두 경기력에서 큰 차이가 없었던 게 사실이고,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골로 천신만고 끝에 승리를 거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잔준 웨이보 캡처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