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의 시간' 이제훈X안재홍X최우식X박정민에게 이런 모습이?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1.08 08:39 / 조회 : 1427
image
/사진=영화 '사냥의 시간'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스틸컷


영화 '사냥의 시간'(감독 윤성현)의 '사냥전야'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8일 리틀빅픽처스는 강렬한 분위기로 시선을 집중시키는 '사냥의 시간'의 '사냥전야'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다.

공개된 '사냥전야' 캐릭터 스틸은 숨막히는 추격의 시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 긴장감 넘치는 상황에 직면한 네 인물들의 강렬한 표정을 엿볼 수 있다. 먼저 위험한 계획의 설계자 준석 역의 이제훈이 땀에 젖은 채 불안에 가득 찬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은 네 친구들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 지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함과 동시에 지금껏 본 적 없는 이제훈의 또 다른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장호 역의 안재홍 역시 새벽 어스름의 푸른 빛을 배경으로 차량 안에서 공허한 얼굴로 앉아있는 모습이 공개되어 위험한 계획 속에서도 친구들을 웃음으로 독려하는 장호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걱정 가득한 눈빛으로 운전석에 걸터앉은 최우식의 모습은 친구들의 무모한 계획을 걱정하면서도 적극적으로 돕는 기훈으로 완벽 몰입한 그의 연기를 기대케 한다. 마지막으로 어두운 밤 차량 안에서 무언가를 응시하며 앉아 있는 박정민의 강렬한 시선은, 필요한 모든 것을 알아내는 정보원 상수로 분한 그가 수행할 임무에 대한 기대와 함께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시선을 압도한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파수꾼'(감독 윤성현)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수상하며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 받은 뒤 '건축학개론'(감독 이용주), '박열'(감독 이준익), '아이 캔 스피크'(감독 김현석), 드라마 '시그널', '여우각시별' 등 다양한 작품을 연이어 흥행 시킨 이제훈의 3년만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스크린은 물론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개성 넘치는 연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안재홍, '부산행'(감독 연상호)과 '기생충'(감독 봉준호)으로 쌍천만 배우로 등극한 최우식, 영화 '동주'(감독 이준익)로 제37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수상 후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사바하'(감독 장재현), '시동'(감독 최정열) 등을 통해 무한한 연기변신을 선보이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정민, '양자물리학'(감독 이성태)으로 제40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수상한 박해수까지 현재 충무로를 이끄는 가장 핫한 배우들이 총출동해 기대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또한 '파수꾼'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하며 충무로는 물론 전 세계가 주목하는 독보적 비주얼텔러 윤성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처럼 최고의 배우들과 감독이 의기투합해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작품의 탄생을 알리는 영화 '사냥의 시간'은 오는 2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